개츠비카지노 바로가기

개츠비카지노 바로가기

개츠비카지노

자칫하면 크나큰 부상이 있을지도 모를 만큼 위험한 차징이었다. 그것도 명백히 타격을 염두해둔, 고의적인 개츠비카지노 차징!
“이 개새끼가!”
유안은 저도 모르게 욕설하며 넘어진 TJ를 감쌌다. 수비수는 자신은 잘못 없다는 듯 양손을 들어가며 유안이 알아듣지 못할 언어로 블라블라 말했다. 그리스어였다.
어떻게 봐도 욕설이었기에 유안은 악마 같은 얼굴을 하며 마주 섰다. 키가 작아 올려다 볼 수밖에 없었으나, 유안의 눈빛은 거의 살기에 가까웠다.
“오냐, 그래. 서로 알아듣지 못할 말로 욕 배틀이라도 하자는 거냐? 한국 욕이 얼마나 찰진지 보여줘야 정신을···.”
유안이 눈을 부라리는 사이, 선수들이 달려와 유안과 그리스 선수 사이를 막아섰다. 물론 TJ의 부상 정도를 확인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괘, 괜찮아. 부상은 없어.”
마주 부딪쳤다면 확실하게 다리가 꺾였다.
그러나 힘이 빠져 마주 부딪칠 힘도 없었다는 것이 다행이라면 다행이었다. 순순히 밀쳐진 덕에 충격이 많이 흡수 된 것이다.
하지만 유안은 그의 대답에 더욱 분통을 터트렸다.
“뭐? 괜찮아? 부상은 없어? 아니, 괜찮기는 씨발, 이 새끼 퇴장 시켜버려요!”
심판은 유안을 진정 시키는 한편, 레딩 측 선수의 고의성을 인정한 것인지 옐로우 카드를 꺼내들었다.
하지만 유안은 옐로우 카드 따위론 안 된다며 ‘레드! 레드!’ 하고 계속해서 소리쳤다.
“자자, 진정해. 프리킥 준비 하자고.”
완벽한 찬스 대신, 거리 26미터 프리킥이라니.
유안은 잠시 눈을 감고 화를 가라앉히다가 번쩍 뜨고는 이글거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키커는 접니다.”
물론 아무도 이의는 없었다.

-아! 여기서 프리킥! 햄리츠, 좋은 기회를 잡았습니다!
-데이먼 선수, 큰 부상은 아닌 것 같아 다행입니다. 자칫하면 위험할 뻔 했어요, 정말로.
-그렇습니다. 사실 시즌 초, 몸이 제대로 풀리지 않은 이맘때에 큰 부상으로 시즌 아웃 되는 선수들은 심심찮게 보이곤 합니다.
-예. 오늘은 적으로서 그라운드에서 만나지만, 내일은 함께 축구를 하는 동료라는 것을 꼭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보다, 김유안 선수 불같이 화를 내는 것 같군요.
-언제나 쿨 해 보이는 인상이었는데요, 의외의 일면입니다. 의외로 팀원들에게는 따뜻한 걸까요?

개츠비카지노 대표도메인입니다.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개츠비카지노 대표도메인입니다.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개츠비카지노

결국 승리한 것은 유안이었다.
작은 키라는 개츠비카지노 페널티를 기술로 완벽하게 커버한 모습이었다.
“TJ!”
유안이 살린 공은 TJ에게 닿았다. TJ 주위로는 고작 두 명의 수비밖에 없었다. 탄탄한 수비를 기반으로 기적을 만들어왔던 레딩인데, 그 수비가 없는 상황이라니.
무조건 이길 수밖에 없다.
TJ는 가슴으로 공을 트래핑하며 곧바로 턴으로 수비 한 명을 등져 따돌리고, 골대로 쇄도해 들어갔다.
‘응?’
그러나 어째서일까. 유안은 TJ의 뒷모습을 보며 위화감을 느꼈다. 완벽한 찬스인데, 완벽해보이지 않았다. 그 위화감이 미처 언어가 되기도 전, 유안은 본능적으로 손을 뻗었다.
그쪽에는 게릭이 백업을 위해 움직이고 있었다.
‘백업이 아니야···!’
TJ에게 맡기고 백업을 들어가선 안 된다는 븐능의 발로였다.
게릭은 유안의 손을 보고 순간 의아했으나, 유안의 뜻이 무엇인지 순식간에 파악했다.
‘평소보다 늦어!’
TJ가 정상이 아니다. 단순히 뒤에서 백업해 들어가서는 이 호기를 이어나갈 수 없다. 순식간에 판단한 게릭은 이를 악물고 전력으로 TJ와 맞춰 들어갔다.
숨이 넘어갈 듯 순간적인 가슴의 통증에 당혹스러웠던 TJ 입장에선 완벽한 구원이었다.
‘좋아! 패, 패스···!’
하지만 게릭에게 패스를 하려는 순간, 상대 수비가 밀쳐 들어왔다.
평소의 TJ라면 얼마든지 피할 수 있는 수준이었으나, 애석하게도 그는 평소의 컨디션이 아니었다.
“윽!”
밀쳐지는 것과 동시에 스텝이 꼬이고 만 TJ.